이메텍 페이퍼즈 기숙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10X1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베이비/키즈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Cat&Dog

  • 토이/취미

  • 캠핑

앗! 죄송합니다! 종료된 이벤트 입니다.

이벤트 더 둘러보기

도서

사랑 사랑 사랑

     책 소개     

“사랑이 뭐예요?”
수많은 형태의 사랑 중에서
나만의 오롯한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

아이가 할머니에게 묻는다. “사랑이 뭐예요?” 할머니는 세상으로 나가 직접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아이는 사랑의 의미를 찾아 먼 길을 떠난다. 길에서 만난 사람들의 답은 제각각 다르다. 사랑은 물고기, 박수갈채, 깜깜한 밤, 집, 씨앗……. 이 모두는 사랑일까, 사랑이 아닐까? 사랑의 의미를 묻는 진지한 주제 의식과 유머러스한 글, 매혹적인 그림이 어우러져 잊을 수 없는 이야기를 펼친다. 칼데콧 아너상, 보스턴 글로브혼북 상에 빛나는 베스트셀러 작가 맥 바넷과 칼데콧 아너상을 받은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 카슨 엘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이다.

 
칼데콧 아너상 수상 작가, 맥 바넷과 카슨 엘리스의 만남!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그림책

어린이들은 “왜 하늘은 파래요?” “신은 있나요?” 같은 거대한 질문을 아무렇지 않게 던진다. 어른들은 오래전에 잊어버렸거나 생각할 엄두도 내지 못하는 질문들이다. 『사랑 사랑 사랑』의 아이는 사랑이 무엇인지 궁금하다. 사람들은 항상 사랑을 말하는데, 도대체 사랑이 뭘까? 할머니에게 묻지만 할머니는 넓은 세상으로 나가 스스로 답을 찾아보라고 얘기할 뿐이다. 결국 아이는 기약 없는 먼 길을 떠난다. 사실 “사랑이 뭐예요?”는 글 작가 맥 바넷이 어린 시절 몰두했던 질문이다. 어린 맥 바넷에게 어른들의 답은 항상 불만족스러웠다. 작가는 예전의 자신처럼 사랑의 의미를 궁금해 할 어린이들을 위해 『사랑 사랑 사랑』을 썼다. 그리고 자신이 생각하는 답을 직접적으로 말하는 대신, 풍성한 의미를 담은 카슨 엘리스의 그림으로 보여 준다. 맥 바넷과 카슨 엘리스는 오랜 우정을 바탕으로 많은 대화를 나누며 이 책을 만들었다. 재기 넘치는 글과 환상적인 그림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는 작품이다.


사랑의 정의는 무한대,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아이가 길에서 만난 사람들은 저마다 자신이 생각하는 사랑을 들려준다. 어부의 사랑은 물고기, 배우의 사랑은 박수갈채, 목수의 사랑은 집, 고양이의 사랑은 밤……. 수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사랑을 말하지만 아이가 느끼기에는 그 무엇도 정답이 아닌 것 같다. 아이가 고개를 갸웃거릴 때마다 사람들은 말한다. “네가 사랑을 어떻게 알겠니.” 사람들은 자신과 닮은 무언가를, 혹은 자신이 추구하는 무언가를 사랑이라 말한다. 사랑은 한 가지 모습으로 정의될 수 없으며, 한 사람의 사랑은 다른 사람이 이해할 수 없는 형태이기도 하다. 그 때문에 사랑의 의미는 사람마다 다를 수밖에 없다. 내가 가장 자주 떠올리는 존재는 무엇일까? 살아 있다고 느낄 때는 언제일까? 그건 사랑일까? 『사랑 사랑 사랑』은 다양한 형태의 사랑을 제시하며 사랑의 범위를 넓힌다. 그리고 독자에게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지 묻는다.


다정하고 섬세한 그림이 전하는 감정의 결

오랜 시간이 흐른 뒤, 아이는 긴 여행을 마치고 할머니와 살던 옛집으로 돌아간다. 시간이 흘러 아이는 이제 아이가 아니고, 할머니는 더 나이가 들었다. 이번에는 할머니가 아이에게 묻는다. “그래서, 답을 찾았니?” 아이는 조용히 웃으며 할머니를 안아 드린다. 아이가 찾은 답은 글로 나타나지 않지만 독자는 그림에서 그 의미를 충분히 읽어 낼 수 있다. 『사랑 사랑 사랑』의 사려 깊게 연출된 장면들은 글에서 다 표현할 수 없는 이야기와 섬세한 감정들을 보여 준다. 카슨 엘리스는 “사랑이 뭐예요?”라는 질문에 자신의 사랑은 빈 캔버스라고 답했다. 새하얀 캔버스는 가능성으로 가득하지만, 때로는 두려움을 불러일으키기도 하기 때문이다. 누구나 흔하게 말하지만 결코 쉽게 가질 수 없는, 매혹적이지만 깊은 상처를 줄 수도 있는 사랑은 『사랑 사랑 사랑』에서 부드럽고 환상적인 그림으로 구체화되어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작가 소개     

글 맥 바넷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따듯한 유머가 돋보이는 작가입니다.

글을 쓴 그림책 『애너벨과 신기한 털실』로 2012년 보스턴 글로브혼북 상, 2013년 칼데콧 아너상을,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로 2015년 칼데콧 아너상을 받았습니다. 그림책 『세모』, 『네모』, 『동그라미』, 『왜냐면 말이지…』, 읽기책 「키드 스파이」 시리즈 등을 썼습니다. 


그림 카슨 엘리스  
 
관찰하기를 즐기는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그림책 『홀라홀라 추추추』로 2017년 칼데콧 아너상을 받았습니다. 그림책 『우리 집』, 남편 콜린 멜로이와 함께 작업한 청소년 소설 『와일드우드 연대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베네딕트 비밀클럽』, 『작곡가의 죽음』, 『딜위드의 복수』 등 여러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뉴욕타임스, 뉴요커 등 다양한 잡지에도 일러스트를 그립니다.
 

옮김 김지은 
 
좋은 어린이책을 읽고 소개하며 살고 있습니다.

서울예술대학교 문예학부에서 학생들과 함께 그림책, 아동청소년문학을 연구합니다. 평론집 『거짓말하는 어른』, 『어린이, 세 번째 사람』을 냈으며, 『그림책, 한국의 작가들』, 『이토록 어여쁜 그림책』을 함께 썼습니다. 그래픽노블 『왕자와 드레스메이커』, 그림책 『홀라홀라 추추추』, 『인어를 믿나요?』, 『괜찮을 거야』, 『우리가 잠든 사이에』,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 『시작해 봐! 너답게』 등 여러 작품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Comment Event

기대평을 남겨주신 30분께 도서 <사랑 사랑 사랑>을 선물로 드립니다.

작성 기간 : 2021.11.02 ~ 2021.11.29 당첨자 발표 : 2021.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