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텍 페이퍼즈 기숙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10X1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베이비/키즈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Cat&Dog

  • 토이/취미

  • 캠핑

앗! 죄송합니다! 종료된 이벤트 입니다.

이벤트 더 둘러보기

도서

잔류 인구

     책 소개     

 

세계 주요 SF문학상인 로커스상, 휴고상,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상 최종 후보작 
판타지계의 거장 어슐러 K. 르 귄이 극찬한 최고의 여성 캐릭터

마가렛 애트우드, 조이스 캐럴 오츠, 어슐러 K. 르 귄과 더불어 결코 묻혀서는 안 될 여성 SF작가로 인정받는 엘리자베스 문의 소설. 쓸모없음, 가치 없음의 시선을 기꺼이 부수고 스스로 ‘잔류 인구’가 된, 70대 여성 노인의 행성 생존기를 다룬다. 세계 주요 SF문학상인 로커스상, 휴고상,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상 최종 후보작으로 올랐던 화제작이다.

 



     저자, 역자 소개     


엘리자베스 문 Elizabeth Moon

1945년에 태어나 텍사스 토박이로 자랐다. 라이스대학교에서 역사학을 공부하고 해병대에서 기술병으로 3년 동안 근무하다가, 다시 텍사스대학교에 들어가 생물학을 공부했다. 그 뒤로 응급의료원, 교사, 합창단 지휘자, 지역신문 칼럼니스트 등 여러 직종에서 다채롭게 일하기도 했다.
장애인, 노인, 여성 등 소수자성에 꾸준히 관심을 기울여온 문은 독특한 세계관으로 많은 독자와 평단의 이목을 끌어온 SF작가로 유명하다. 2003년에 출간된 그의 대표작 《어둠의 속도》는 자폐인의 시선으로 삶의 정상성에 대해 질문하여 “모든 독자의 시야를 끊임없이 변화시킬 보기 드문 캐릭터”라는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아서 C. 클라크상 최종 결선에 올랐고, 출간 이듬해인 2004년 네뷸러상을 수상했다. 또 다른 대표작인 《잔류 인구》는 70대 여성 노인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세상이 정한 쓸모와 무쓸모의 경계를 허물어뜨림으로써 로커스상, 휴고상,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상 장편 부문 최종 결선에 모두 오른 바 있다. 그 밖에도 30여 권의 작품을 출간하는 등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가는 중이다.
2007년, SF문학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로버트 A. 하인라인상을 수상하였다.


강선재

부산대학교 영어영문학과와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영번역과를 졸업하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테라피스트》, 《우리 사이의 그녀》, 《마스터스 오브 로마》 시리즈(공역), 《나를 찾아줘》, 《타인들의 책》, 《세 길이 만나는 곳》 등이 있다.

 



     책 속으로     

 

그는 이곳에 있기로, 떠나지 않기로 했다. 갑자기 가벼워진 기분이 들었다. 마치 추락하고 있는 것처럼, 발밑의 땅이 사라지고 행성의 중심부까지 떨어질 것처럼. 기쁨인가, 공포인가? 알 수 없었다. 다만 한 가지는, 심장이 뛸 때마다 그의 피가 뼈와 근육에 똑같은 메시지가 전달된다는 것만은 알 수 있었다—떠나지 않을 것이다. 
_ 21쪽, 〈1〉

 

남의 집에 들어가 옷을 찾아볼까. 아니면. 아니면 지금껏 살아왔고 이제는 소문낼 이웃도 없는 곳의 거리를 알몸으로 걸어가도 되고. 오필리아는 열린 문가로 타박타박 걸어가서 밖을 봤다. 땅거미. 해는 이미 먼 숲 뒤로 넘어가고 없었다. 아무도 없는 거리, 아무도 없는 집들. 흥분과 대담함 때문에 배가 조여드는 느낌이었다. 할 수 있을까? 안다, 언젠가는 할 수 있을 것임을. 마음속에서 새 목소리가 처음 말했을 때부터 알고 있었다. 언젠가 할 수 있다면 지금, 오늘 밤, 스릴이 사라지기 전에 하는 게 어떨까? 
_ 55쪽, 〈3〉

 

그의 오래된 목소리는 의무에 대해 말하고, 솔직히 예쁘장한 목걸이를 그렇게나 많이 만들 필요는 없었다고 지적하며 그를 괴롭혔다. 아니, 그럴 필요가 있었어. 그런 것이 필요하다는 걸 모르면서 살았던 평생 동안 그런 게 필요했어. 창작의 기쁨, 놀이의 기쁨은 가족과 사회적 의무로는 채워지지 않는 빈 곳이었어. 자식들을 더 잘 사랑할 수 있었을 텐데, 이제 그는 이렇게 생각했다. 내게 놀이가 얼마나 절실했는지, 아름다운 것을 다루고 더 많은 아름다움을 창조하려는 스스로의 유치한 욕망을 따르는 일이 얼마나 절실히 필요했는지 더 일찍 알았더라면. 
_ 126쪽, 〈7〉

 

망토를 걸친 것이 이번에는 두 팔을 펼쳐 보였다. 천천히, 오필리아 뒤의 마을을 가리킨 다음 가리킨 것을 작게 포장해 그에게 건네는 것 같은 몸짓을 했다. 그에게 이해력이라는 것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이곳 전체가 네 것이다’라는 뜻일 수밖에 없었다. 또는 그런 것이냐고 물어보는 것이거나. 오필리아는, 어릴 때 부르던 노래를 떠올리며, 두 손으로 공중에 커다란 원을 그린 뒤 한 손으로 그 원에서 수평선까지 가리킨 다음, 괴동물이 했던 대로 포장하는 듯한 몸짓을 했다. 그리고 그 보이지 않는 포장물을, 크고 소중한 것인 양, 망토 입은 것에게 건네주었다. 이 세계 전체가 너희 것이다, 라는 뜻이었다. 
_ 219쪽, 〈11〉

 

내가 무엇을 배우든 그것은 아무한테도 쓸모없을 것이고, 내가 죽고 나서 다른 사람들이 온다고 한들 그들은 내가 남기려 애쓴 모든 것에 관심이 없을 거야……. 그것조차 내가 남긴 것들을 괴동물들이 없애버리지 않았을 때의 이야기고. 잠시 오필리아는 웃음만큼이나 갑작스러운 슬픔과 절망으로 마음이 산란해졌다. 두려워한 적은 없지만, 이제 죽음이 길 끝에 와 있었다. 어둠, 더는 아무것도 없는 것. 그는 공식 로그를 윤색해 자신의 기억을— 누가 읽든 말든, 자기가 죽어도 살아남을 무언가를—남기려 했음을 이제야 알 수 있었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그렇게 덧붙인 기록이 살아남지 못할 수도 있음을 깨달았다. 
_ 236쪽, 〈12〉

 

괴동물은 병약한 늙은 여자가 성가시기만 한 감독자 같은 이도 아니고, 궁금한 것을 다른 데서 언제든지 해결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 오필리아밖에 없었고, 그러므로 그는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만 했다. 그러지 않으면…… 그러지 않으면 어떻게 되는 건지는 알 수 없었다. 상황이 악화되리라는 것 말고는. 얼마나 악화될지, 어떻게 악화될지는 몰랐다. 오필리아는 책임질 것이 더 많아지기를 원하지 않았다. 의무가 더 많아지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그러나 세상은, 그의 어머니가 종종 말했듯이, 입맛대로 바뀌지 않는다. 배가 고프다고 해서 밀가루가 저절로 빵 반죽으로 변하지 않는 것처럼. 그 진실은 그가 사는 내내 한 번도 틀렸던 적이 없다. 학교에서, 심스 뱅코프 사의 콜로니 부서 서류에서 읽었던 더 희망적인 내용과는 달리 어머니의 더 비관적인 말들은 그가 사는 동안 언제나 현실로 다가왔다. 그러니 이제 반죽을 하고, 그런 다음 빵을 먹을 수 있기를— 장담할 수는 없다—바라야 한다.

_ 243, 244쪽, 〈13〉

 

무릎 위의 아기가 똑바로 앉아서 오른발을 굴렀다. 오필리아가 힐끔 내려다보니 아기가 빤히 쳐다보며 계속 오른발을 굴렀다. 반대. 뭘 반대한다는 거니? 초롱초롱한 눈이 깜박이지 않고 그의 눈을 들여다봤다. 오필리아는 한숨을 쉬었다. 그는 이번에는, 이 아이에게는, 제대로 해줄 터였다. 이번에는, 사실은 그가 한 번도 주기 싫었던 적이 없던 것을 줄 터였다. “너,” 오필리아는 아기에게 말했다. 진짜 웃음이 나서 자신의 얼굴이 풀어지는 것이 느껴졌다. “나더러 불가능한 일을 하라는 거구나?”

_ 372쪽, 〈18〉

Comment Event

기대평을 남겨주신 30분께 도서 <잔류 인구>를 선물로 드립니다.

작성 기간 : 2021.10.28 ~ 2021.11.29 당첨자 발표 : 2021.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