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모빌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10X1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베이비/키즈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Cat&Dog

  • 토이/취미

  • 캠핑

앗! 죄송합니다! 종료된 이벤트 입니다.

이벤트 더 둘러보기

도서

같이 있고 싶다가도 혼자 있고 싶어

     책 소개     

“인간관계 때문에 손해 보지 마라!”

돈은 벌고 싶지만 사회생활은 싫은 당신을 위한 생존 가이드


코로나19로 사람을 만날 수 없어 모두가 고통스러워하는 이때. 마음 한구석에서는 오히려 이런 생활이 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마스크를 써서 표정을 가릴 수 있다는 게 오히려 다행이다’라고 한 번쯤 생각해본 사람들, ‘회사에서 회의가 사라져서 너무나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점심시간에 여러 사람들과 억지로 밥 먹는 게 곤혹인 사람들. 심한 경우에는 태어나서 성인이 될 때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왔던 사람들. 이들은 바로 내향형 인간, MBTI가 ‘I’로 시작하는 사람들이다.

이들의 특징 중 하나는 그 누구보다 묵묵히 성실하게 일하는 능력자임에도 사회성을 발휘하지 못해 결정적 순간, 손해를 본다는 것이다. 외향인인 척 메소드 연기를 펼쳐 면접관의 마음을 사 취업에 성공한 저자, 정어리(심정우) 또한 그랬다. 어렸을 때부터 “얘가 워낙 내성적이라서……”라는 걱정 어린 말을 듣고 자란 ‘natural-born’ 내향인인 그는 사회생활을 하면서 ‘내 성격이 어딘가 잘못된 건 아닐까?’라는 생각을 품게 되었다. 아무래도 사회생활을 잘하려면 먼저 점심 약속을 제안하거나 회사 술자리에 얼굴을 내비치면서 자신을 어필해야 하는데 자신은 그런 성격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상사의 이야기에 모두가 왁자지껄 웃을 때 혼자 꿔다놓은 보릿자루마냥 구석에서 쭈뼛거리기 일쑤였던 그는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생각에 내향형 인간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같이 있고 싶다가도 혼자 있고 싶어』는 바로 그 결과를 책으로 엮은 것이다. 이 책에는 시중에 널리 퍼져 있는 MBTI 이론에서부터 외향인과 내향인을 대상으로 한 여러 심리 실험, 전문가들의 과학적인 연구 결과 등을 통해 내향인의 특징, 내향인의 장점을 살리는 방법, 내향인이 사회생활을 할 때 기억해야 할 것 등이 촘촘하게 기록돼 있다.

일은 잘하는데 사회성이 떨어져서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사람, 아무래도 혼자 있는 게 좋지만 사회생활에서도 성공하고 싶은 사람. 이런 사람들이라면 저자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보자. 자신의 내향적 기질이 품고 있는 다채로운 장점에 대해 알게 되면서도 사회생활에서 손해 보지 않게 해주는 유용한 팁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정어리(심정우)

1986년생. 12월 마지막 밤 강남 성모병원에서 태어났다. 중·고등학교 시절 교실 뒤에서 시끄럽게 노는 애들보다는 어중간한 자리에서 만화나 소설을 보는 조용한 아이들과 성격이 맞았다. 말수가 적고 낯가리고 예민하고 생각이 많고 혼자 있기를 좋아하는 ‘natural-born(천부적인)’ 내향인. 

유난히도 조별 과제와 PT가 많았던 대학 생활이 위기였으나 그럭저럭 졸업했다. 단체 면접에서 인생을 건 외향인 메소드 연기를 펼쳤고, 면접관을 현혹하는 데에 극적으로 성공했다. 일종의 ‘취업 사기’임에도 다행히 반품 기한이 지나 벌써 8년째 준정부기관인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3년차 홍보팀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
신입 사원 시절, 내향성이 얼마나 멋진지 모른 채 수년간 정체성의 혼란과 심신의 고통을 겪었다. 지금은 자신만의 생존 노하우를 터득하여 점심시간마다 조용히 에코백에 책과 필기구, 이어폰을 챙겨서 어깨에 둘러메고 어디론가 사라진다. 필명인 정어리는 회사 동기가 붙여준 별명이다. 사람들로부터 자신을 방어하며 도망 다니는 모습이 작고 연약한 물고기를 닮았다고 한다. 

어울리지 않게 다양한 SNS에서 자신을 드러내는 내성적인 마케터이자, 새로운 경험을 하고자 여러 모임에 참석하길 좋아하면서도 늘 집에 가고 싶어 하는 외향적인 내향인이다.

 

·인스타그램 : instagram.com/sardine.jw/
·브런치 : brunch.co.kr/@sardine
·트위터 : twitter.com/sardine_jw
·카카오 채널 : @내성적인 마케터 정어리(pf.kakao.com/_Tnxavs)
·이메일 : sardine.jw@gmail.com

 



     책 속으로     

사실 외부 자극의 원인인 타인을 바꾸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그러므로 나 자신을 바꾸는 데 에너지를 써야 한다.
-64쪽

 

좋은 일이나 좋은 기회도 항상 새로운 사람을 만나면서 시작되는 것인데 그것 자체를 하지 않으면 점점 인생이 나른해질 수밖에 없다.
-70~71쪽

 

영혼 없다는 말을 듣는 근본적인 원인은 진심의 여부다. 어쩌면 당신은 이미 내면의 배터리가 고갈된 상태일지 모른다. 피곤한 나머지 눈앞의 상대에게 진심으로 인간적인 관심이 없어져버린 것이다. 마음속으로는 ‘어서 집에 가서 혼자 있고 싶다…’라고 생각하고 있지 않은가?
-74쪽

 

있든 없든 아무 존재감 없는 사람이 되기 싫다면 ‘이런 나도 사실은 매력이 있다’라는 걸 알려야 한다. 그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77~78쪽

 

조용히 회사 생활을 하는 내게 선배들은 싱겁고 덧없는 말을 건네곤 했다. “셔츠 잘 어울린다. 어디 옷이야?” 같은 말들. 처음에는 중저가 브랜드에서 ‘1+1’으로 산 옷인데 왜들 그러는지 의아하게 생각했다. 그런데 돌이켜 생각해보면 그때 그 선배들도 잘 모르는 후배에게 어떻게든 말을 걸기 위해 노력했던 것이다.
-80~81쪽

 

식물이 광합성 작용을 하지 못하면 죽을 수밖에 없는 것처럼 인간도 사회적 경험을 해보지 못하면 잘 살지 못한다. 인간에게 사회적 경험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인 것이다.
-104쪽

 

잘한 일이 있다면 밝혀라. 말하기 부끄럽다면 자료로 보고할 때 본인이 성취한 내용을 은근히 어필해라.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혹시 이렇게 하면 어떨까요?” 하고 이야기를 꺼내라. 상사와의 소통 빈도가 늘수록 당신의 존재감은 커질 것이다.
-206쪽

 

행복해서 감사한 게 아니다. 감사하기 때문에 행복하다. 로또에 당첨되거나 큰 부자가 될 때까지 감사를 미루면 행복과는 영영 멀어진다. 감사는 지금 당장이라도 할 수 있다. 그래도 도무지 무엇에 감사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하는 사람은 그만큼 기뻐할 일이 없기 때문일 것이다. 그럴 때는 내 주변에서 찾을 수 있는 작은 기쁨에 집중해보자.
-246~247쪽

Comment Event

기대평을 남겨주신 30분께 도서 <같이 있고 싶다가도 혼자 있고 싶어>를 선물로 드립니다.

작성 기간 : 2021.10.05 ~ 2021.11.08 당첨자 발표 : 2021.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