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0X10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베이비/키즈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Cat&Dog

  • 토이/취미

앗! 죄송합니다! 종료된 이벤트 입니다.

이벤트 더 둘러보기

도서

서른의 연애

   < 책 소개 >   

 

‘2018년의 서른의 연애’와
‘2021년의 서른의 연애’가 만났다!
‘서른한 살’, ‘회사원’ 그리고
‘솔로’인 평범한 그 ‘남자’ 좋은비의
서른의 연애 그리고 그 이후의 이야기

 

서른 무렵의 연애는 이전과 여러 가지 면에서 달라진다. 갈수록 결혼을 늦게 하는 추세라고는 하지만, 왠지 서른 즈음이 되면 그저 연애만 하기보다 결혼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 같은 압박감마저 들기도 한다. 연애만 하기엔 왠지 늦고, 결혼을 하기엔 너무 이른 나이, ‘서른’.

 

여기, 한 남자가 있다. ‘좋은비’라는 필명으로 글쓰기 공간 ‘브런치(bruch)’에서 사랑에 관한 글을 꾸준히 연재해왔다. ‘서른한 살’, ‘회사원’ 그리고 ‘솔로’인 평범한 그 ‘남자’의 사랑을 위한 기록이 2018년 한 권의 예쁜 에세이로 엮여 세상에 나왔다. 서른한 살에 시작한 그의 사랑 이야기는 서른둘을 거쳐 서른셋에 이르기까지 몇 번의 만남과 이별을 겪어가며 다듬어지고 성숙해져 갔고, 그 이야기를 2018년 세상에 내놓은 것이다.

 

누군가가 나에게
“책 출간 이후 지난 몇 년간 어떻게 지냈어요?”라고 
묻는다면 이렇게 대답할 것이다. 
“‘사랑’하고, ‘이별’하고, ‘출근’했습니다.”

 

출간 후 그는 매일매일 삶이 시작되는 현장에서 주어진 일을 묵묵히 감당하며 만남과 이별을 기록해놓았다. 사랑하고 상처받았던 매 순간들의 진심을 가득 담아 이전의 이야기와 함께 ‘서른의 연애 그 이후의 이야기’로 새롭게 엮어냈다.

 

2021년의 서른의 연애는 그 이전의 사랑 이야기와 그 이후의 것까지 담겨 더욱 사랑스럽다. 특히 서른 살 감성에 무척 어울리는 김상현 일러스트레이터의 그림이 곳곳에 더해져, 더욱 진솔하면서도 영화처럼 머릿속에 장면이 그려지는 예쁜 책으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되었다.

 

저자 좋은비는 사랑에 관한 기록을 남기는 이유를 이렇게 말한다. 이전 연애를 돌아보며 후회스러운 것들, 부족했던 점들을 남겨 이다음에 또다시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고 자신이 사랑받게 된다면, 이전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더욱 행복해지기 위해서라고. 서른 즈음의 평범한 한 남자가 조곤조곤 들려주는 사랑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보자.

 

 

   < 저자 소개 >   

 

좋은비

글쓰기 공간 ‘브런치 (brunch)’에 처음으로 글을 올리던 날, 제법 많은 가을비가 내렸다. 평소 좋아하던 홍진호 감독의 영화 제목이자 두보 시인의 시구를 인용하여 ‘좋은비’라는 필명으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꽤나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글을 읽었고, 브런치북을 통해 출간까지 하게 되었지만 아직은 ‘작가’라는 호칭이 어색하다. 

어쩌면 나는 당신이 별로 신경 쓰지 않았던 회사 동료일 수도, 소개팅에서 한 번 만났던 그저 그런 남자일 수도, 스치듯 지나쳤던 희미한 인연일 수도 있다. 그런 평범한 사람들에게도 이렇게 애틋하고 아련한 사랑 이야기가 있다는 사실을 말하고 싶었다. 

 

• Instagram: good.rain.drop 
• brunch: brunch.co.kr/@goodrain

Comment Event

기대평을 남겨주신 30분께 도서 <서른의 연애>를 선물로 드립니다.

작성 기간 : 2021.04.13 ~ 2021.05.12 당첨자 발표 : 2021.05.13